• KR

    EN

  • 주요활동

  • 언론에 비친 센터

[의양신문]가까운 곳에서 어려움 해소, ‘경기도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서포터즈’ 운영

페이지 정보

댓글댓글 0건 조회조회 47회 작성일 21-02-08 19:54

본문

2021.02.05.의양신문
원문보기 : http://www.uynews.net/sub_read.html?uid=118751


가까운 곳에서 어려움 해소, ‘경기도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서포터즈’ 운영


경기도, 올해부터 경기도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서포터즈 운영사업 추진

- 외국인복지센터가 없어 권리구제 및 정착 지원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의

외국인노동자를 가까이에서 지원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서포터즈 사업을 운영할 민간단체 2월 중 공개모집

[의양신문=박진영기자]경기도가 올해부터 상담 접근성이 떨어져 권리구제 및 노동여건 개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들을 지원하는 농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서포터즈 운영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농촌지역 특성상 외국인복지센터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 거주지에서 멀고, 교통도 불편해 현재 처한 어려움에 대해 상담할 곳이 없는외국인노동자들을 위해 마련됐다.

인근지역 서포터즈가 농촌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노동자를 직접 찾아가거나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애로사항을 상담하고, 경기도 외국인 인권지원센터, 고용센터 등 관련 기관과 연계해 해결방안을 찾아주는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아울러 외국인노동자를 대상으로 숙소의 낡은 도배·장판을 교체하거나 난방용품, 소화기 등 안전장비를 지원해 정주여건 개선에 도움을 줄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추진된다.

이 밖에도 장화, 장갑, 모자 등 농작업용품과 체온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용품에 대한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25일부터 216일까지 사업을 수행할 민간 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 모집 대상은 도내 등록된 비영리민간단체 등이다.

도는 올해 사업수행능력, 효과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4개 단체를 선정할 예정으로, 선정된 단체에게는 1,000~1,500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되며, 올해3월부터 12월까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홍동기 외국인정책과장은 농촌지역의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을 채우는 이들이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이렇게 중요한 일을 하고 있는 이들의 어려움을 가까이서 돕고자 하는 것이 본 사업의 취지라며 사업의 목적에 공감하는 민간단체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청서식 및 접수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